“한 사람의 쓰레기는 다른 사람의 보물”이라는 말 아마 들어 보셨을 겁니다.

쓰레기를 연구하는데 일생을 바치는 쓰레기 연구가들만큼 이 말을 굳게 믿고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쓰레기를 연구함으로써 과학자들은, 우리의 선조들에 관한 놀라운 발견들, 이를테면 과거 문명들의 일상 생활 같은 것을 밝혀 냈다고 하네요.

7.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된 거북이 등껍질

9-turtle-shell-poreba

고생물학자인 토마츠 솔레이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거북이 화석을 폴란드의 포레바라는 마을 근처의 쓰레기 매립지 주변을 파낸 결과 발견했습니다.

껍데기 자체는 2억 1천 5백만년짜리 였는데 발견 당시 훌륭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과학자들은 이 거북이 등껍질의 발견이 이 생물의 근원지를 밝혀 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습니다.

 

6. 조지 워싱턴의 개인 쓰레기

6c-feature-george-washington-copper-trunk-plate

고고학자들은 미국의 초대 대통령 소유의 수백 가지 물품들을 버지니아 주 마운트 버논에 있는 그의 집 옆 마당에 쌓여 있는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했습니다.

물품들 중에는 부러진 식기류, 음식 찌꺼기, 컵, 파이프 담배, 동전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마당에 부엌과 가까운 부분에 패인 자국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학자들은 부엌에서 쓰레기를 바로 구멍 안으로 던져 넣는 식으로 버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5. 신비로운 아마존 문명

5-amazon-midden

야노스 데 모조스라는 볼리비아의 사바나 지역에서 과학자들이 쓰레기를 발견했을 때, 어쩌면 서부 아마존의 알려진 한 최초의 인류가 존재했던 흔적을 찾아낸 것일지도 모릅니다.

쓰레기 더미 속에는 뼈로 만든 도구들, 도자기 조각들, 그리고 해골 조각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비록 계절성 홍수가 퇴적층 아래에 쓰레기를 감추어 둔 상태였으나, 과학자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더 많은 쓰레기 더미와 다른 수렵-채집민 발굴지가 있을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4. 선사시대 바다사자

d78f755a4525df29833e5eb763596e85

연구원들이 뉴질랜드에서 몇몇 쓰레기 조각 속에 있는 바다사자의 잔해를 발견했는데요, 이것은 바다사자가 초기 정착민들에게 중요한 자원이었음을 시사합니다.

오타고 대학의 연구원들에 의하면 이 특정 바다사자는 어느 한 희귀한 멸종사건 때 사라졌다고 하는데요, 이때 현재의 뉴질랜드 바다사자종으로 대치되었다고 하네요.

새로 나온 증거는 이 멸종된 바다사자가 한 때 남서태평양 지역을 장악하며, 다른 바다사자 종이 확산되는 것을 막았을 것이라 추정 가능케 합니다.

 

3. 미국 최초의 초콜릿 음료

3a-chocolate-cylinders

천년 전 푸에블로 보니토라는 푸에블로(인디언 전통 마을)가 있었는데, 이것은 북미에서 가장 큰 푸에블로 마을 중 하나였다고 합니다.

그 규모 때문에 여러 개의 쓰레기 더미가 발견되었는데, 그 중에는 쓰레기 더미 속 다른 도자기와는 확연히 다른 흙 그릇들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패트리샤 크라운이라는 이름의 인류학자가 발견한 바에 따르면 이 그릇들은 초콜릿을 마시는데 사용되었다고 하는데요, 분광분석법과 액체 크로마토그래피를 사용하여 테오브로민이라는 카카오를 가리키는 생물지표의 흔적을 발견한 결과라고 합니다.

 

2. 네게브의 와인

2-charred-grape-seeds

이스라엘의 네게브 지역은 1,400년 전 무렵 와인으로 유명했는데요, 비잔틴 제국 최고의 와인으로 간주되었다고 합니다.

아쉽게도 네게브 포도 씨앗을 가지고 있는 본래의 포도나무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으며, 현재 모든 네게브 와인은 유럽산 포도를 이용해 생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이파 대학 연구원들의 발견으로 상황이 달라졌는데요, 할루자라는 오래 된 도시 근처의 쓰레기 더미에서 버려진 포도씨앗을 발견했으며, 과학자들은 이를 이용해 본래의 네게브 포도나무를 되살려 낼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1. 거대한 크라켄

giantkraken

고고학자들이 네바다 주에서 무언가 이해하기 어려운 것을 발견했는데요, 이크티오사우르스 9마리의 화석이 부자연스러운 형태로 배열되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고생물학자 마크 맥메나민은 30 미터 정도 길이의 거대 크라켄이 긴 팔을 사용하여 이 이크티오사우르스들을 잡아먹었을 것이라 추측하고 있습니다.

맥메니민은 화석들의 배치를 설명할 수 있는 요인으로, 사물을 집어 올려 자기 주변을 재배열하려는 크라켄의 습성을 들고 있다고 합니다.